중기 수출 첨병 GMD를 만나다… 비즈니어 코퍼레이션 > 비즈니어 소식

본문 바로가기

비즈니어코퍼레이션의 오늘을 전합니다.

비즈니어코퍼레이션이 이뤄낸 오늘, 그 다양한 이야기들을 들려 드립니다.

홈 > 홍보센터 > 비즈니어 소식

비즈니어 소식

비즈니어코퍼레이션의 새로운 소식들을 빠르고 정확하게 전해 드립니다.

비즈니어 소식

중기 수출 첨병 GMD를 만나다… 비즈니어 코퍼레이션

페이지 정보

작성자 최고관리자 작성일17-09-19 17:13 조회1,211회 댓글0건

본문

비즈니어 코퍼레이션과 고재경 대표이사님이 서울경제TV에 소개되었습니다. 

비즈니어 코퍼레이션은 중소기업의 해외수출 지원 첨병 역할을 하고 있는 기업으로써 

2016년에 이어 2017년에도 GMD(글로벌 시장개척 전문기업)로 선정되었습니다.



 


다음은 기사 원문 입니다.



[서울경제TV] 중기 수출 첨병 GMD를 만나다… 비즈니어 코퍼레이션


[앵커] 
베트남은 인구 1억명에 평균연령 28살에 불과한 인구부자인 나라입니다. 여기에 한류 열풍 등 우리나라에 대한 호감도가 높아 우리 기업들이 사업을 하기에 좋은데요. 그러나 베트남 고유의 문화적 특성이 있기 때문에 준비 없이 만만하게 보고 들어가면 실패하기 십상입니다. 이런 베트남 시장에서 10년간 발품을 팔며 우리 중소기업의 베트남 진출을 도와온 베트남 전문가가 있습니다. 바로 비즈니어 코퍼레이션의 고재경 대표인데요. 서울경제TV는 중소기업의 해외수출 지원 첨병 역할을 하고 있는 기업들을 시리즈로 소개하고 있습니다. 오늘은 고재경 대표를 이보경기자가 만나봤습니다. 

[기자] 
충남 천안의 치킨 양념 공장. 양념들이 자동화된 공정을 따라 차례 차례 포장되고 있습니다. 국내 시장에서는 잘 알려진 회사이지만 해외 수출 성과는 미미합니다. 새로운 도약을 위해서 수출길 모색에 나섰지만 해외 각국의 수입 허가를 받는 절차가 까다로워 수출길 개척이 진척을 보이지 못했습니다. 하지만 이 회사가 비즈니어 코퍼레이션을 만난 뒤 수출길에 파란 불이 켜졌습니다. 

[인터뷰] 최정문 / 한미에프쓰리 차장 
“베트남이 요구하는 인증을 다 받으려면 많은 시간이 필요하다는 점이 수출길 개척에 장애물로 작용했습니다. 하지만 비즈니어 코퍼레이션이 저희를 대신해 수입 인증과 수출 업무 전반을 진행해줘서 베트남 수출길이 활짝 열릴 것으로 예상합니다.” 

중소기업의 베트남 진출을 돕고 있는 비즈니어 코퍼레이션의 고재경 대표. 
고 대표는 국내 대그룹 계열의 상사 여러 곳을 거치며 수출입 업무를 익혔습니다. 지인의 회사에서 베트남 수출 사업에 참여하면서 베트남 시장의 가능성에 주목했습니다. 2008년 베트남 기저귀 공장에 기저귀 원료를 수출하면서 베트남 첫 수출 실적도 올렸습니다. 시간이 지나면서 기저귀 생산에 필요한 원자재 수출 범위를 넓히고 수출 금액도 2010년에는 20억원에 달할 정도로 회사도 키워나갔습니다. 한편으로는 터키와 러시아, 우루과이, 아르헨티나, 중동 지역 등으로 수출 지역을 넓히면서 수출 금액도 2012년에 75억원을 넘기기도 했습니다. 또 베트남에서 생산된 홍차와 녹차 등의 농산물을 러시아로 수출하는 3국간 무역 업무로 사업 영역을 확장하면서 베트남을 수출입 업무의 중심으로 삼았습니다. 

수출입 품목 확대를 위해 베트남에서 생산된 냉동 과일과 건조 과일을 한국에 수입해 판매 하면서 비즈니어 코퍼레이션의 매출은 급상승하기 시작했습니다. 오히려 고객사들이 해외 각국에서 생산되는 과일과 농산물을 수입해달라는 요청이 쇄도해 수출입 품목이 꼬리에 꼬리를 물며 늘어났습니다. 

[인터뷰] 고재경 / 비즈니어 코퍼레이션 대표 
“올해 수출 목표는 100억인데요. 베트남은 빠르게 성장하는 생산기지이자 소비시장이기 때문에 저희가 경쟁력 있는 중소기업 제품을 확보한다면 충분히 목표달성이 가능하리라고 생각합니다.”
베트남에 탄탄하게 구축해 놓은 판매 네트워크는 고대표의 가장 큰 자산입니다.
 
베트남에서는 아직 전통시장, 동네 슈퍼 등의 유통 채널이 차지하는 비중이 80%에 달해 대형마트나 백화점 등의 대형유통 채널보다 압도적으로 많습니다. 따라서 베트남 시장 공략을 위해서는 이 두 채널의 판매 루트를 동시에 갖추는 것이 중요합니다. 특히 전통시장과 같은 개인 사업자는 하나하나 관리하기가 어려워 이들에게 물건을 공급하는 디스트리뷰터와의 관계를 잘 구축하는 것이 중요한데, 고대표는 철저한 시장조사와 질 좋고 다양한 상품군으로 문을 두드리며 10년간 돈독한 신뢰를 쌓았습니다.  


인터뷰] 린 / 베트남 현지 유통상
“고대표는 항상 베트남 시장에 맞는 다양하고 새로운 제품을 가져옵니다.”
또 최근 고 대표는 매출 확대와 함께 베트남 현지 시장 공략을 강화하기 위해 현지에 독자 법인을 설립해 한국산 제품을 베트남 현지에서 유통하는 사업도 시작했습니다.

[인터뷰] 고재경 / 비즈니어 코퍼레이션 대표 
“수입자에게 의존하는 수출이 아니라 베트남 내수시장을 직접 공략을 하면서 독자적인 유통채널을 구축하기 위한 전략으로 법인을 설립하게 됐습니다.” 
고 대표가 특히 공을 들이고 있는 것은 베트남 현지에 프랜차이즈 회사 구매 담당자들을 대상으로 한국 식음료를 직접 맛보고 구매할 수 있는 쇼룸입니다. 

제품에 대한 확신을 갖고 있지만 많은 품목을 한번에 보여주기 힘들다는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쇼룸을 만들었습니다. 
50개가 넘는 품목을 바이어가 한번에 볼수 있게 해 계약 성사 가능성을 높였습니다. 또 현지 시장조사를 통해 베트남 사람들의 입맛에 맞는 레시피도 개발해 맛 볼 수 있게하니 반응이 뜨겁습니다. 

[인터뷰] 고재경 / 비즈니어 코퍼레이션 대표 
“쇼룸에서 여러가지 제품을 동시에 고객들에게 보여드릴 수가 있고요. 판매 뿐만 아니라 고객들과 레시피를 같이 개발하는 소통의 장으로 활용할 수 있어서 고객들의 반응이 좋습니다.”

[스탠딩] 
연 6% 고공 성장을 이어가며 제2의 중국으로 불리는 베트남 시장에서 고대표는 분주하게 발걸음을 옮기며 한국 중소기업의 기회의 문을 열어나가고 있습니다. 

/이보경기자 lbk508@sedaily.com  

[영상취재 장태훈·김경진 / 영상편집 소혜영]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